설움타령 하는데

김일구


아니리
이렇듯이 설리 우니 또한 군사 내 다르며 부모 생각 내 설움은 성효지심 기특허다 전장에 나와서 효성이 지극허니 너는 아니 죽고 살아가겠다 또한 군사 내 다르며

중중모리
여봐라 군사들아 늬내 설음을 들어라 너의 내 설음을 들어봐라 나는 남에 오대 독신으로 열일곱에 장가들어 근 오십 장건토록 슬하 일점 혈육이 없어 매일 부부 한탄 워따 우리집 마누라가 온갖 공을 다 드려 명산 대찰 영신당 고묘총사 석왕사 석불보살 미륵님 노구맞이 집짓기와 칠성불공 나한불공 백일산제 신중맞이 가사시주 인등시주 다리 권선 길닦이 집에 들어 있는 날은 성주 조왕 당상 천룡 중천구릉의 지신제를 지극 정성을 드리니 공든 탑 무너지며 심든 낭기가 꺾어지랴 그 달부터 태기있어 석부정부좌하고 활부정불식허고 이불청음성 목불시악색하야 십삭이 점점 차드니 하루는 해복 기미가 있구나 아이고 배야 아이고 허리야 아이고 다리야 혼미 중에 탄생허니 딸이라도 반기울 때 아들을 낳았구나 열 손에다 떠받들어 땅에 뉘일 날이 전혀 없이 삼칠일이 다 지내고 오륙 삭 넘어가니 방바닥에 살이 올라 터덕터덕 노느냥 빵끗 웃느냥 엄마 아빠 도리리 주냠질강 섬마둥둥 내 아들이지 내 아들 옷고름에 돈을 채워 감을 사 껍질 베껴 손에 들여 어루며 주야 사랑 애정헌 게 자식밖에 또 있느냐 뜻밖에 급한 난리 위국땅 백성들아 적벽으로 싸움가자 나오너라 왜난 소리 아니 갈 수가 없더구나 사당 문을 열어놓고 통곡 재배 하직헌 후 간간한 어린 자식 유정한 가솔 얼굴 안고 누어 등대며 부디 이 자식을 잘 길러 나의 후사를 전해주오 생이별 하직허고 전장의를 나왔느냐 언제나 내가 고향을 돌아가 그립든 자식을 품안에 안고 아가 응아 어루어 볼거나 아이고 아이고 내 일이야

아니리
이렇듯이 설리 우니 여러 군사허는 말이 자식 두고 생각하는 건 졸장부의 말이로다 전장에 나와 너 죽어도 후사는 전케으니 설음은 가소롭다 또 한 군사 나오면서

중모리
이내 설움 들어봐라 나는 부모 일찍 조실허고 일가친척 바이없어 혈혈단신 이내 몸이 이성지합 우리 아내 얼굴도 어여쁘고 행실도 조촐하야 종가대사 탁심헌정 일시 떠날 길이 바이없어 철 가는 줄 모를 적에 불화명 외는 소리 위국 땅 백성들아 적벽으로 싸움 가자 천하성 외는 소리 족불이 나를 끌어내니 아니 갈 수 없더구나 군복 입고 철입을 쓰고 창대 끌고 나올 적에 우리 아내 내 거동을 보더니 버선발로 우루루루루루 달려들어 나를 안고 업더지며 날 주이고 가오 살려두고는 못 가리다 이팔홍안 젊은 년을 나 혼자만 떼어두고 전장을 가라시오 내 마음이 어찌 되겠느냐 우리 마누라를 달래랄 제 허허 마누라 우지마오 장부가 세상에 태어났다 전쟁출전을 못 하고 죽으면 장부 절개가 아니라고 허니 우지 말라면 우지 마오 달래여도 아니 듣고 화를 내도 아니 듣던구나 잡았든 손길을 내 후리쳐 떨치고 전장을 나왔으나 일부지 전쟁은 불식이라 살어 가기 꾀를 낸들 동서남북으로 수직을 허니 함정에든 범이 되고 그물에 걸린 내가 고기로구나 어느 때나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김일구 풀잎의노래  
김일구 공명, 유비 뜻 받아 들이는데  
김일구 조조가 싸움을 재촉 하는데  
김일구 삼고초려 찾아 가는데  
김일구 군사들이 싸움타령 하는데  
김일구 골내종이 병신되어 들어 오는데  
김일구 지친 군사들이 탄식하며 우는데  
김일구 적벽가 -- 공명, 오나라로 들어 가는데  
김일구 조조, 살려 달라고 비는데  
김일구 죽은 군사 혼령이 새가 되어 나타나는데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