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군사 혼령이 새가 되어 나타나는데

김일구


아니리
조조가 가다가 목을 움쑥 움쑥 했사니 정욱이 여짜오되 숭상님 무게 만한 중에 말허리 느오리다 목은 어찌 그리 움치시나니까 야양 말 마라 귓전에서 화상리 윙윙하고 눈 위에 칼날이 그냥 번뜻번뜻하는구나 이제는 아무것도 없아오니 목을 늘여 사면을 살펴보옵소서 야야 진정 그러냐 조조가 목을 막 느려 사면을 살펴보려 헐 제 의외에도 말굽 통 머리에서 맷초리 한 쌍이 푸루루루루루 하고 날아가니 조조 깜짝 놀래 아이고 여봐라 정욱아 내 목 달아났다 목 있나 보아라 참 눈치 밝소 그 조그마한 맷초리를 보고 그다지 놀래 적에 큰 꿩을 보았으면 기절초풍 할 뻔 했오 그리여 야야 그게 멧초리냐 허허 그 놈 비록 조그마한 놈이지만 털 뜯어서 가진 양년하야 보굴 보굴 보굴 보굴 볶아노면 술안주 몇 점 참 쌈박하니마는 정욱이 기가 막혀 허허 아 적벽에서 백만대병을 몰살시키고도 입맛은 안 변했어 그려 아 야 이 놈아 옛날에 있는 입맛 어디 갔것이냐 한참 이러할 제 그 새 적벽강에서 죽은 군사들이 원조라는 새가 되어 조승상을 보고 원망을 하면서 울어샀는디 이것이 적벽강 새타령이 되었나 보드라

중모리
산천은 험준하고 수목은 총잡헌듸 만학에 눈 쌓이고 천봉에 바람이 칠 적 화초목실이 없었으니 앵무 원앙이 그쳤난디 새가 어이 울랴마는 적벽 화전에 죽은 군사 원조라는 새가 되야 조승상을 원망하여 지지 거려서 우더니라 나무나무 끝끝 터리 앉아 우는 각새 소리 도탄의 쌓인 군사 고향 이별이 몇 해런고 귀촉도 귀촉도 불여귀라 슬피 우는 저 초혼초 여산군량에 쇠진허여 촌비노략이 한 때로구나 소텡 소텡 저 흉년 새 백만군사를 자랑터니 금일 패군이 어인 일고 입 삣죽 저 삣죽새 자칭 영웅 간 곳 없고 백계도생의 꾀로만 판단 꾀꼬리 수리 투리투 저 꾀꼬리 초평대로를 마다허고 심산총림에 꼬리각 까옥 저 까마귀 가련타 주린 장졸 냉병인들 아니 들랴 병이 총 타고 쑥국 쑥쑥국 장요는 활을 들고 살이 없다 걱정 마라 살 간다 수루루루루루 저 호반새 반공에 둥둥 높이 떠 동남풍을 내가 막어 주랴느랴 너울너울 저 바람막이 철망의 벗어났구나 화병아 우지 말어라 노고지리 노고지리 저 종달새 황개 호통 겁을 내여 버신 횡포를 내 입었네 따옥 따옥이 저 따옥이 화룡도가 불원이로다 적벽풍파가 밀어온다 어서 가자 저 게오리 웃는 끝에는 겁낸 장졸 갈수록이 얄망굿다 복벽을 보고서 도망을 허리 이리 가며 팽당그르르르르 저리 가며 행똥 행똥 사설 많은 저 할미새 순금갑옷을 어따 두고 활도 맞고 창에다 찔려 기한에 골몰이 되여 내 단장을 부러 마라 상처의 독기를 쪼사주마 뾰쪽한 저 징구리로 속 텡 빈 고목 안고 오르며 때그르르르 내리며 꿉벅 때그르르르 뚜드럭 꿉뻑 찍꺽 때그르르르르 저 때쩌구리는 처량허구나 각새 소리 조조가 듣더니 탄식헌다 우지 마라 우지 마라 불쌍한 장졸들아 우지를 말어 너희가 모두 다 내 제장 죽은 원귀가 나를 원망허여서 우는구나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얼바노 새가 되어  
새가 되어  
그룹 온 새가 되어  
송골매 새가 되어 날으리  
하남석 마음은 새가 되어  
김종서 새가 되어 가리  
시나위 새가 되어 가리  
Angel Eyes 새가 되어 가리  
희자매 한마리 새가 되어  
최진희 철없는 새가 되어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