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차이고*

스텔라장(Stella Jang)


어제 차이고 술을 마시고
안 가던 클럽에서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과
또 사이좋은 척 놀며 돈 날리고
있는 힘 다 빠지고
집에 와서 쓰린 속을 달래며 네 연락 기다리고 (아이고)

늦은 아침에 기분은 쎄한데 그나마 해가 쨍쨍한 게
날 위로하려 하는 건지 뭔지
오늘 여기저기 난 walking all day long
그러다 한두 방울 씩 비가 떨어지던 가로수길
하나둘씩 펴지는 우산들 사이
내 머리 어깨 무릎 발은 싸늘한 바람을 곁들인 비에
젖어버렸네 버려진 개 같이 서러웠네
그나마 번질 화장이 없어 다행이다
예뻐 보일 사람 없어져서 참 좋아 죽겠다
잘 지내라던 그 말 꼭 새겨들을게
근데 넌 못 지냈음 좋겠다 난 꼭 잘 지낼게

어제 차이고 (또) 술을 마시고
안 가던 클럽에서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과
또 사이좋은 척 놀며 돈 날리고
있는 힘 다 빠지고
집에 와서 쓰린 속을 달래며 네 연락 기다리고

네가 뭔데 대체 네가 뭔데 나를 차
고물차 같은 너랑 만나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여자
네가 나만한 여자 다시 만날 것 같냐
세상 누가 나랑 같냐
이별에도 예의라는 게 존재해
문자 하나로 몇 년을 정리하는 넌 so lame man
그래 이새꺄 솔직히 나 아직 너 좋아해
근데 날 위해서 꼭 독해지도록 할게
쓰레기 같은 놈 진작 버릴걸 그랬어
친구들이 놀지 말랄 때 들을 걸
애써 질질 끌면서 썩은 연앨 했어
이젠 악몽에서 깼으니 잘 가 you f***ing asshole

더 늦어버리기 전에 버려줘서 thank you
똥차는 갔으니 I'm good I'm fine

혹시 이 노랠 듣고 있다면 (이 노랠 듣고 있다면)
딱 하나만 부탁하자면 (하나만 부탁하자면)

절대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기다리고 있는 거 알아도
아니면 몰라도
가깝거나 혹은 먼 미래에서라도
다신 연락하지 말아줘 (x2)

어제 차이고 (또) 술을 마시고
안 가던 클럽에서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과
또 사이좋은 척 놀며 돈 날리고
있는 힘 다 빠지고
집에 와서 쓰린 속을 달래며 네 연락 기다리고

어제 차이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스텔라장 어제 차이고  
스텔라장 (Stella Jang) 어제 차이고  
스텔라 장(Stella Jang) 어제 차이고  
(ll수빈님 희망곡)스텔라장 어제 차이고  
스텔라장(Stella Jang) 어제 차이고 ..  
스텔라장 (Stella Jang)/스텔라장 (Stella Jang) 월급은 통장을 스칠 뿐  
스텔라장 (Stella Jang)  
스텔라장 (Stella Jang) YOLO  
스텔라장 (Stella Jang) 날 알아줄까  
스텔라장 (Stella Jang) 그대는 그대로 (Hidden Track No.V 6월 선정곡)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