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바람

은가은


올 것 같지 않던 봄이 찾아와도
시린 나의 시간은 멈춘 것 같아
그댄 그런가 봐 바람 같은 건가 봐
잡을수록 멀리 흩어져가
보낼 수 없는 이유만 자꾸 생각이 나
고집 센 맘이 그댈 놓지를 않아
버릴 수 없는 지울 수도 없는 난
이렇게 헤픈 눈물뿐이죠

내 눈물 하나 그리운 마음 하나
둘 곳이 없어서 두 눈에 밟혀서
안길 수 없는 그댈 알면서 또 그댈
슬픈 어제처럼 기다려요

맘 깊이 쌓인 그리움을 덜어내 봐도
눈물은 자꾸 그댈 데려오나 봐
아물 수 없는 이별인 걸 알기에
이렇게 깊은 한숨뿐이죠

내 눈물 하나 그리운 마음 하나
둘 곳이 없어서 두 눈에 밟혀서
안길 수 없는 그댈 알면서 또 그댈
슬픈 어제처럼 기다려요

하지 못했던 입술 끝에 숨겨둔
그 말을 삼키며 눈물로 살겠죠
나 그렇게 살아도 난 그렇게 아파도
그댄 내 몫까지 웃어줘요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정민 슬픈바람  
이정민 슬픈바람  
미셀리 슬픈바람  
은가은 슬픈바람(밤을걷는선비)  
은가은 슬픈바람 (밤을걷는선비 ost)  
은가은/은가은 비 오는 이런 날에  
은가은/은가은 사랑  
은가은 슬픈 바람  
은가은 회상  
은가은 기억하잖아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