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lse

국카스텐 (Guckkasten)


희미하게 뛰고 있는 묻어 버린 맥박들이
날 알아 볼 순 없겠지?
날 기억하진 않겠지?
어디에도 없는 나는 다른 이의 숨을 마셔
살아 있는 척 하겠지 눈치채진 못하겠지

깨끗하게 포장이 된 썩지 않는 물건처럼
난 언제나 해로웠지 난 언제나 외로웠지

뛰고 있는 가슴에 커져 가는 진동에
열망이 차오른다 다시 난 숨을 쉰다

깜박이는 불빛에 커져 가는 두 눈에
열망이 차오른다 다시 난 숨을 쉰다

희미하게 뛰고 있는 묻어 버린 맥박들이
밟아 본 적 없는 곳에 나의 등을 떠미네

오래된 날 버리려, 혼자된 날 꺼내려,
나의 등을 떠미네

어디에도 없었던, 살아 있는 척했던,
언제나 해로워서, 너무나 외로웠던
날 알아 볼 수 있겠지?

뛰고 있는 가슴에 커져 가는 진동에
열망이 차오른다 다시 난 숨을 쉰다
깜박이는 불빛에 커져 가는 두 눈에
열망이 차오른다 다시 난 숨을 쉰다

벌어지는 가슴속에 세상이 파고든다

선명하게 뛰고 있는 묻어 버린 맥박들이
날 맞이하라고 하네 일어나라고 말하네
어디에도 없던 나는 향기로운 숨을 마셔
날 기억하려고 하네 다시 나는 숨을 쉬네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국카스텐 (Guckkasten)/국카스텐 (Guckkasten) 모나리자 (원곡가수 조용필)  
국카스텐(Guckkasten) 비트리올  
국카스텐(Guckkasten) Vitriol  
국카스텐(Guckkasten) 미로  
국카스텐(Guckkasten) Sink Hole  
국카스텐(Guckkasten) Toddle  
국카스텐(Guckkasten) Gavial  
국카스텐(Guckkasten) 거울  
국카스텐(Guckkasten) 한잔의 추억  
국카스텐(Guckkasten) 가비알  
국카스텐(Guckkasten) 어서 말을해 (원곡가수 해바라기)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