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3


아무 생각 없이 하늘을 봤어
하얀 보름달에 니 얼굴이 비쳐
무슨 좋은 일이 있었길래
그렇게 환하게 웃는 거니
니가 없는 나는 언제
환히 웃어 봤는지 기억도 안나

혹시 기억하니 우리 함께 했었던 그 밤
저 달을 보며 소원을 빌었었잖아
나의 소원은 이루어 지지 않았어
지금의 널 보면 말야

난 네게 어떤 의미의 사람이었을까
난 네게 어떤 의미의 사람이었을까

벌써 새벽이 찾아 오려고 해
새벽이 널 닮은 저 달을 삼켜
나는 잠 못 들고 창 밖으로 고갤 내밀어
저 달만 봐

난 네게 어떤 의미의 사람이었을까
난 네게 어떤 의미의 사람이었을까

난 네게 어떤 의미의 사람이었을까
난 네게 어떤 의미의 사람이었을까
아무 생각 없이 하늘을 봤어
하얀 보름달에 니 얼굴이 비쳐
무슨 좋은 일이 있었길래
그렇게 환하게 웃는 거니
니가 없는 나는 언제
환히 웃어봤는지 기억도 안나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1253 설레요  
1253 좋아송  
1253 거미가 줄을 타고 (feat. Bass 이건일)  
1253(일이오삼)/1253(일이오삼) 그, 봄  
Friday Night  
검은 달  
독백  
당부  
밤의 왈츠  
Joker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