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노래(드라마 바람의화원)

두리 싱어즈


저 달빛 아래 너와나 이토록 가까운데
손에 닿을듯 눈에 보일 듯 더 아련한데

나 얼마나 더 살아야 널 다시 불러볼까
목이 메일듯 숨이 멎을 듯 널 불러본다.

널 안고 바람이 불어온다
내마음 씻어간다

어린 날에 꾸었던 소녀의 꿈처럼 따뜻한
널 안고 달려간다

하늘끝까지 간다
이미 지나가버린 어린날 꿈처럼 아득한

또 기다림이 머물러 기나긴 밤을 세워
너를 그리다 너를 그리다 또 짙은 어둠

널 안고 바람이 불어온다
내마음 씻어간다

어린 날에 꾸었던 소녀의 꿈처럼 따뜻한
널 안고 달려간다

하늘끝까지 간다
이미 지나가버린 어린날 꿈처럼 아득한

언제나처럼 또 올것처럼
너 그렇게 살다가

내마음처럼 저 바람처럼 넌 그대로
난 너에게 가
너를 안아

바람이 불어온다
내마음 씻어간다

푸른 언덕위에서 세상을 비추는 빛으로
널 안고 달려간다
하늘끝까지 간다
깊은 어둠속에서 내 마음을 비추는 소리로

나 나나나나 나 나나나나
나나나나나 나나나

달파란 하늘 아래 네 이름 불러본다
나를 안아주었던 그 따뜻함으로 가득한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두리싱어즈 바람의노래 (드라마 `바람의화원`) (조성모)  
양혜승 두리 두리  
양혜승 +두리님희망곡+♪ii팽도리ii♬ 두리 두리  
양혜승 두리 두리  
아티스트 두리 두리  
양혜승 두리 두리  
양혜승 두리 두리  
참깨와 솜사탕 두리 두리  
장철 두리 두리  
진성 두리 두리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