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실 (박상민)

채환


이제 다시는
니 맑은 두눈에
담겨진 내 모습 볼 수 없겠지
더 이상
내 목소리로 깨는 아침
이젠 없을거야.
너를 스쳐간 바람 귓가에 머물며
먼곳에 니소식 전해주겠지
언젠가 또 다른 사람을 만나
그 날만 기다린다고
그러지마
널 다시 만난 다해도..
모자란 내 사랑을 또..
넌 행복해야대.
하지만 난 아냐
슬픔 밖에 없던 나를...
잊어...
나의 웃는 소리에
나 조차 놀라서
서둘러 널 다시 찾아
조금씩 희미해지는 너의 기억
나를 더 힘들게만 해
그러지마 널 모두 잊는다해도
내게 없던 사람이 대지는 않찮아.
난 살 수 있는건
아직도 내안에 살아 있는거야.
사랑해서..
이세상 누구보다 더..
너무 보고 싶어 견딜 수 없을 만큼..
내 부서진 영혼
조금만 추스려...
너를....
보러 가께..
너무..보고..싶어...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상실 Bad Words  
박상민 상실  
강영호 상실  
플라워 상실  
강인한 상실  
박상민 상실  
어른아이 상실  
김린 상실  
상실  
못(Mot) 상실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