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민

중 년
등록자 : 음악편지


어떤 이름은 세상을 빛나게 하고

또 어떤 이름은 세상을 슬프게도 하네

우리가 살았던 시간을 되돌릴 수 없듯이

세월은 그렇게 내나이를 더해만가네

한때 밤잠을 설치며 한 사람을 사랑도 하고

삼백예순하고도 다섯날을 그사람만 생각 했지

한데 오늘에서야 이런 나도 중년이 되고 보니

세월의 무심함에 갑자기 웃음이 나오더라

훠이 훨훨훨 날아가자 날아가 보자

누구라는 책임으로 살기에는 내 자신이 너무나도 안타까워

훠이 훨훨훨 떠나보자 떠나가보자

우리 젊은 날의 꿈들이 있는 그 시절 그곳으로...

한때 밤잠을 설치며 한 사람을 사랑도 하고

삼백예순 하고도 다섯날을 그 사람만 생각했지

한데 오늘에서야 이런 나도 중년이 되고보니

세월의 무심함에 갑자기 웃음이 나오더라

훠이 훨훨훨 날아가자 날아가 보자

누구라는 책임으로 살기에는 내 자신이 너무나도 안타까워

훠이 훨훨훨 떠나보자 떠나가보자

우리 젊은 날의 꿈들이 있는 그 시절 그곳으로

훠이 훨훨훨 날아가자 날아가 보자

누구라는 책임으로 살기에는 내 자신이 너무나도 안타까워

훠이 훨훨훨 떠나보자 떠나가보자

우리 젊은 날의 꿈들이 있는 그 시절 그곳으로...

꿈도 많았던 지난 날 그 시절로...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박상민 중 년 ◆공간◆  
@사랑한자의부탁 박상민  
버벌진트(Verbal Jint) 우아한 년  
데이브 백[Dave BaeK] 나쁜 년  
버벌진트 우아한 년  
윤시내 천 년  
백창우 소 년  
은파 나쁜 년  
윤 상 소 년  
이예준 나쁜 년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