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씨

곽성삼


1.오월 하늘 눈이 부시고
생명의 숨결 일렁이는데
온몸으로 햇살 받으며
음- 초록의 둥지를 떠나 떠나간다
저 겨울에 이 도시를
하얗게 덮던 눈송이처럼
어지럽게 날리는구나
음- 슬프도록 고운 춤이여
뭐가 좋아 춤을 추노 춤을 추며 어딜 가노
온갖 욕망의 무게에 이지러진 이 도시를
외롭게 떠돌다 하! 무심한 발길들에
허무하게 밟히고 말 것을
뭐가 좋아 춤을 추노
춤을 추며 어딜 가노
너울너울 나비 노는
꽃 만발한 세상 꿈꾸며
이 도시의 추함과
아픔들을 덮으려는
저 순결한 몸짓인가

2.뭐가 좋아 춤을 추노
춤을 추며 어딜 가노
낮과 밤 구별없이
쾌락을 쫓는 불나비들의
광란의 소리 끊이지 않는
이 도시의 뒷골목
어디에서 잠들텐가
뭐가 좋아 춤을 추노
춤을 추며 어딜 가노
나의 세계에 갇혀
죽음처럼 떠돌며
신음하는 영혼들을
새 생명의 길목으로
인도하려는 몸짓인가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우리나라 꽃씨  
박상문 뮤직웍스 꽃씨  
태진아 꽃씨  
조소정 꽃씨  
정재은 꽃씨  
배금성 꽃씨  
임청화 꽃씨  
곽성삼 귀향  
곽성삼 꿈이여 사랑이여  
곽성삼 장돌뱅이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