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나

백치미소님청곡//김광석


검은 밤의 가운데 서 있어
한치 앞도 보이질 않아
어디로 가야 하나
어디에 있을까
둘러 봐도 소용없었지
인생이란 강물 위를 끝없이
부초처럼 떠다니다가
어느 고요한 호수가에 닿으면
물과 함께 썩어가겠지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 번 해보는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
끝이 없는 말들 속에
나와 너는 지쳐가고
또 다른 행동으로
또 다른 말들로
스스로를 안심시키지
인정함이 많을수록 새로움은
점점 더 멀어지고
그저 왔다갔다 시계추와 같이
매일 매일 흔들리겠지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번 해보는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
가볍게 산다는 건 결국은
스스로를 얽어매고
세상이 외면해도 나는 어차피
살아 살아 있는 걸
아름다운 꽃일수록
빨리 시들어 가고
햇살이 비치면
투명하던 이슬도
한 순간에 말라 버리지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번 해보는 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번 해보는 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장철웅 일어나 (원곡 - 김광석)  
Various Artists 일어나 (김광석) (MR 반주곡)  
굴렁쇠 아이들 일어나 일어나  
거리에서 김광석  
@너무아픈사랑은사랑이 김광석  
혼자 남은 밤 김광석  
김광석 일어나  
김광석 일어나  
김광석 일어나  
Various Artists 일어나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