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질러진 물처럼

이보람(씨야)

가슴에 니가 들어온다 슬픈
내 사랑은 이렇게 시작된다
내 눈물을 보이지 않으려 해도
나 돌아서 울먹이는건 말야
널 보면 아파 가슴안에 상처 같아
내 맘이 아파 니가 밀어낼때마다
이미 엎질러진 물처럼
내 사랑은 또 주워 담을수 없어
오 니가 곁에 있어도 난 아파
나를 바라보지 않아
사랑해줘 나를 니 앞에 있는 한 여잘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
천천히 와
오늘밤 니가 찾아온다
슬픈 내 사랑은 이렇게 시작된다
내 눈물을 보이지 않으려 해도

나 돌아서 울먹이는건 말야
널 보면 아파 가슴안에 상처 같아
내 맘이 아파 니가 밀어낼때마다
이미 엎질러진 물처럼
내 사랑은 또 주워 담을수 없어
오 니가 곁에 있어도 난 아파
나를 바라보지 않아
사랑해줘 나를 니 앞에 있는 한 여잘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
나의 마음 그대로 여기 있으니
너만 나에게 와주면 돼

너 때문에 아파
너를 사랑한게 죄야
그래도 차마 너를 잊기에 난 아파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
천천히 와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이보람 (씨야) 엎질러진 물처럼  
이보람 엎질러진 물처럼  
씨야 엎질러진 물처럼  
양파 알아요(양파, 이보람/씨야, 소연  
양파 & 이보람 & 소연(티아라) 알아요_양파&이보람(씨야)&소연(티아라)  
만성 될대로 되라 (Feat. 이보람(씨야))  
이보람 (씨야)/이보람 (씨야) 텅빈 거리  
Unknown 알아요(양파, 이보람/씨야, 소연) (MR)  
만성 될대로 되라 (Feat. 이보람 of 씨야)  
이보람(씨야) 방안에서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