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리

정승환 (Jung Seung Hwan)


뒤척이며 잠에서 깨어
또 나지막이 너를 불러도
반복되는 이 하루 속에서
너는 없은지 오래됐구나
한참을 욕조 안에 앉아
구부정한 내 등 언저리
네 손이 닿던 따스했던
영원 같던 시간들은 다
이제는 닦아내는데
왜 이렇게 눈물이 나는지
넌 보란 듯이 살아갈 텐데
난 어디쯤에 멈춰버린 기차처럼
녹슨 레일을 바라보다가
앞으로 달려보려 애써도
자석처럼 달라붙어 있어
난 어디도 갈 수 없고 여기 그 자리
지저분해진 컵을 씻다가
이 그림이 재밌다 했잖아
우리 나눠 먹던 컵 안에는
몇 번의 물이 찼을까
이제는 비워졌는데
왜 이렇게 눈물이 나는지
넌 보란 듯이 살아갈 텐데
난 어디쯤에 버려진 신발짝처럼
한쪽이 없인 의미 없잖아
닳아진 굽을 감싸 쥐고서
두 발이 스친 길에 떨어져
난 어디도 갈 수 없고 여기 그 자리
난 어디도 갈 수 없고 여기 그 자리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정승환 (Jung Seung Hwan) 어떤가요  
정승환 (Jung Seung Hwan) 사랑에 빠지고 싶다  
정승환 (Jung Seung Hwan) 바람  
정승환 (Jung Seung Hwan) 이 바보야  
정승환 (Jung Seung Hwan) 바람 (Inst.)  
정승환 (Jung Seung Hwan) 숲으로 걷는다  
정승환(Jung Seung Hwan) 눈사람  
정승환 (Jung Seung Hwan) 타임라인  
정승환 (Jung Seung Hwan) 이 노래가  
정승환 (Jung Seung Hwan) 눈사람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