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거야




<가는 거야>

언제가 될지 알 수 없지만 차가운 이 땅을 뜨고 말거야
위로인 척 내민 위선의 손길에 기르던 토끼는 얼어 죽었어
이제와서 서로 주고 받을 것도 없으니

내 머릿속은 끈적한 습기로 새로운 태양이 너무 그리워
저승이든 남태평양이든 얼어 죽기 전에 떠나야 겠어
이제와서 서로 주고 받을 것도 없으니

* 잘 알고 있어 달라질 건 없을 거야 하지만 여기 웅크린 채 있긴 싫어
너는 알잖니 난 숨죽인 채 있을 순 없어 이제라도 가는 거야
언제가 될지 알 수 없지만 차가운 이 땅을 뜨고 말거야
위로인 척 내민 위선의 손길에 기르던 토끼는 얼어 죽었어

이제와서 서로 주고 받을 것도 없으니
이제와서 서로 주고 받을 것도 없으니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레드 플러스 다른길을 가는 거야  
오유란 아싸 가는 거야  
2월9일 가는 날  
2월 9일 가는 날  
I am  
되는 대로  
푸른 길  
저문 세상  
Slow Song  
절망적으로 변화가 금지된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