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처럼

김진표



1st verse} 하루종일 신이나게 싸웠지. 미친듯이 고래고래 소리
질렀지.
이제 그만 때려쳐. 모든것들 관두자구, 있는힘껏마구 소리질렀다
구.
어떻게 그럴수 있냐구. 우릴 이어주는 한 가닥만이 남아버린 이
제 '마지막'
정말 그것마저 끊겨 나갈꺼라 나는 생각했지. 이렇게 지난뒤 생각
해 보니 정말 웃음만이...
이제 그저 얘깃거리. 우리 추억부르는 소리. 그래, 정말 미친듯이
애를 써봤자,
때론 절대 엉켜풀리지도 않지. 허나 이제 정말 조금은 알것같아.
절대 서두를 것 하나 없지.
2nd verse} 아주 어렸을 때, 그땐 뭐가 그렇게도 무서웠었는지.
아주 아련한 기억 속에 너무도 크게 울며 미친듯이 떨며 불안해 하
면,
'생각하지 말고 이제 그만 자렴' 어머니의 따스한 손길이 내볼을
스칠때면,
알수없는 포근함이 감도는 나의 내면. 시간은 다시 돌아와.
또 추억속에 빠지는건 잠시라고 지그은 너무도 많은 것 들이 바
껴,
눈 적셔주던 마음아껴. 이젠 내가 나의 손을 내밀차례. 첨엔 어색
도 하겠지만,
또 이제 금방익숙해질꺼야. 다른 모든 것 들이 그렇듯이 흐르는 시
간이 해결해줄꺼야.
3rd verse} 벌써 7년, 이시간 잘 보내왔는지도 모르는채.
정말 앞만보며 뛰어왔지. 그 언젠가, 내가 뒤를 돌아볼 때 사랑하
는 친구,
나의 식구, 영원히 함께 할 나의 여자친구, 또한,
나의음악 사랑해 주는 많은 사람들이 나를 맞이해줬으면... 끝까
지.
Chorus} Like a river flows, The thing I've come to
know.
In the making of me. You give the love I need. Like a
river flows
Years gone by, I'm wondering why, How I, keep my
dreams alive,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박기영 흐르는 강물처럼  
한경일 흐르는 강물처럼  
데프콘 흐르는 강물처럼  
이문세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이문세 (With 조영남 ) 흐르는 강물처럼  
데프콘 (Defconn)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Red Moon 69 흐르는 강물처럼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