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처럼

데프콘


Verse 1)
A-yo 내 친구 어떻게 잘 지내?나 지금 친구 생각을 하며 펜을 들었어
우리가 그렸던 꿈의 그림들 이미 흐려져 버린지는 오래지만
있지!어른이란 명찰을 달고선 세상의 짐이란걸 안고서
각자의 길을 걷고 있는 너와 나 얼마가 지나야 또 만나 처음으로 돌아갈까
같은 생각 그리고 같은 대화를 나누었던 작지만 순순했던 그 때가
이젠 추억이란 이름으로 묻혀져가 내게 그길을 왜 가냐고 물었던가
바다!바다가 되고 싶어서야 다만 지금은 잠깐 강에서 머물러 있지만
난 강한 사람!흐르고 흘러서 바다가 될꺼야 그건 친구,너도 마찬가지 잖아!

Hook)
나 생각나 기도 했지 우리의 긴 꿈들 What Can I Say About It
흐르는 강물처럼 언젠가는 We Gon' Get Back Together Again

Verse 2)
세상은 변했어 우리도 따라 변했어 절대 흔들리지 않겠다 약속했던
서로의 맘 속에서도 어쩔수 없이 현실과 타협이란 힘든 수업이 ...
나 소중한 친구를 떠나 보내고 오랫동안 내 곁에 없었던 널 그리며 홀로 걸었어
하지만 이제는 괜찮다 벌써 널 다< >했나봐
이젠 정말 나 혼잔가?그래 혼자야 !어떻게 해야지 아직은 미련한 바보잖아
꾹 참고 가야 하는데 왜이리 갈 길이 또 먼건지
그곳은 어떻니 어머님은 잘 계신지...괜시리 오늘밤은 내 친구 생각에
어색하게 하늘을 보며 미소를 띄워 지난날의 추억을 하나 더 지워

Bridge)
오지마 이 곳으로 돌아오지마 우리가 고집한 그 길은 이제 없어
꿈에 대한 기억들이 갈수록 흐려져 너를 위해 기도한 시간들도 줄었어
처음부터 각자의 강을 타고 있었던걸까?어디를 행해 그리도 바삐 걸었나?
허나 흐르고 흐르면 결국엔 바다다 반드시 우린...다시 만난다!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박기영 흐르는 강물처럼  
한경일 흐르는 강물처럼  
이문세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김진표 흐르는 강물처럼  
이문세 (With 조영남 ) 흐르는 강물처럼  
데프콘 (Defconn)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Red Moon 69 흐르는 강물처럼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