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나무와 새

고은이
등록자 : ol반(토가)

진달래가 곱게피던날
내곁에 날아오더니
작은날개 가만히 접어서
내마음에 꿈을 주었죠
이젠서로 정이들어서
떨어져 살수 없을때
외로움을 가슴에 안은채
우린서로 남이 된거죠

**신록이 푸르던날도
어느덧 다지나가고
내모습은 이렇게~
내모습은 이렇게~
야위어만 가고있어요
내마음은 이렇게~
내마음은 이렇게~
병이들어가고 있어요
아픈마음 달래가면서
난 누굴 기다리나요
하염없이 눈물이 자꾸만
잎새되어 떨어지는데~ご,.~ ㆀ
관련 인기 가사
가수 노래제목  
임재범 너를 위해  
남진,장윤정 당신이 좋아  
김연우 사랑한다는 흔한 말  
박강성 사랑일 뿐야  
고한우 비연 (非戀)  
그림카페 멀어진사람  
MtoM 세글자  
김란영 먼훗날  
권윤경 피차  
박인희 목마와숙녀  
Ccr Lodi  
심수봉 여자이니까  
박길라 나무와 새  
김태화 안녕  
소리새 그대 그리고 나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