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a ²Þ

¹UAo¿i

길고 긴 꿈이었죠
지나온 그 시간들은
이젠 다 흩어져버렸죠
텅 빈 하늘 구름처럼
내 맘 깊은 곳엔
어린 날의 내가
너무나 변해버린
지금의 날 바라보며
다 이해한다고
모두 괜찮다며
허무에 잠겨버린 내 가슴을
끌어안아 주네요
사랑한 자리마다
상처들만 자욱하고
모두들 떠나간 자리엔
바람과 나만 남았죠
돌이킬 수 없는
지난 시간들을
목놓아 부르짖고
울먹이는 나를 보며
긴 꿈이었다고
이젠 괜찮다며
시간은 아무 일도 없었던 듯
어김없이 흐르죠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