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몇 밤 더 자고가 (Feat. Grace)

Chaboom(차붐)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빨리 일어나서 우리 집에 가
식탁에 울 식구 둘러 앉아
맛있는 밥먹구 오늘은 푹자자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빨리 일어나서 우리 집에 가
식탁에 울 식구 둘러 앉아
맛있는 밥먹구 오늘은 푹자자

나 어릴 땐 다를 참 많은 걸 했어
영어 수학 피아노 웅변 바둑 태권도
뭔 놈의 학원 종류가 김천 메뉴보다 많아
애들 등에 꽃 피던 학원가방
나도 몇 개씩은 친구따라 했지
안 유명한 원장님 이름 박힌 촌스러운 뱃지
설렁탕집 윗집 교실 가득한 구수한 냄새와
써먹지 못할 배움과 지식
참 재미가 아주 1도 없더라
학원 짝이 유행하던 블랙 모터라
끝나면 문방구 앞 미니카 구경에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다 해지면 다들 막
아파트 단지에 울려 퍼지는 누구누구야
얼른 올라와서 빨리 밥 먹어라
나도 혹시나 우리 엄마 목소리일까 싶어
집으로 달려갈 때 느껴지던 행복감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빨리 일어나서 우리 집에 가
식탁에 울식구 둘러 앉아
맛있는 밥먹구 오늘은 푹자자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빨리 일어나서 우리 집에 가
식탁에 울 식구 둘러 앉아
맛있는 밥먹구 오늘은 푹자자

커가면서 머리가 쫌 더 굵고
짧아진 교복 바지단 복숭아가 여물고
집안에 머물던 행복은 베란다 넘어
세상에 온통 반해 피 끓던 로빈슨 크루소
마스터플랜과 슬러거
부산 BBF 대전 아폴로를 건너 랩 피리를 부는 소년
브레맨 음악대가 된 듯 온 도시를 누비는 원맨밴드
크루즈 모드 세팅 인생 핸들
거진 다 원하는 대로 돼 가
뒤 돌아볼 틈 없지 아직 꽉 찬 생명바
나란 그릇엔 이 나라가 너무도 좁아
MPC 하나 달랑 들고 떠난 토론토 캐나다
4년간에 타지 생활 처음으로 직면한
나 자신의 한계와 우울이란 색깔이
내 머리를 채울 때면 눈 감고 떠올렸지
현관문 열고 날 반겨주던 엄말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빨리 일어나서 우리 집에 가
식탁에 울 식구 둘러 앉아
맛있는 밥먹구 오늘은 푹자자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빨리 일어나서 우리 집에 가
식탁에 울 식구 둘러 앉아
맛있는 밥먹구 오늘은 푹자자

돌이켜보면 난 여행이 참 싫었어
캠프라도 감 종일 공중 전활 잡고서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이제 그만 할래 가치 손잡고 집에 가
그랬던 애 치고는 늘 밖으로만 돌았네
겉도는 삶 상처뿐인 음악의 꿈에
다 때려 치고 돈이나 벌자는 억하심정에
또 집을 떠나 바다 건너 중국을 향하네
처음 번 큰 돈에 큰 길을 이룬 기분
눈 먼 투자에 불어난 내 지분
리먼 브라더스라도 된 양
내 깜냥에 넘치는 생활을 즐기던 작년 여름
오랜만에 찾은 집 비어있고
우리 엄마는 수술 끝나 뒤 병실
조용히 잠든 엄마 옆 침상에 누워
귀에 대고 이야기 했어 엄마 나 그만할래 우리 집에 가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빨리 일어나서 우리 집에 가
식탁에 울 식구 둘러 앉아
맛있는 밥먹구 오늘은 푹자자

엄마 나 몇 밤 더 자고가?
빨리 일어나서 우리 집에 가
식탁에 울 식구 둘러 앉아
맛있는 밥먹구 오늘은 푹자자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