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Feat. 슬옹, 신지수, Lovey, 신보혜, 전효진)

천재노창


내 모든 것이었던
뿌리와 몸통에서

나는
잘리어 떨어져 버렸고

온 몸에 머금고 있던 물기를
더 이상 내 몸에 담아둘 수 없어서

싱그러움 이란 건 이젠 내겐 없어

(이어서)

하찮아진 내 존재에 열매 하나만 달려있기를
그 안에 씨앗이 작고 선명하게 살고 있기를
기도하기보단 확신에 조금 못 미치는 믿음을 가지고
내가 보내야 할 건 무엇도 아닌 시간이지

내 단 한달 간의 산고에겐 목적이나 (이어서) 의식은 애초에 없었지
혼란과, 혼돈 그 (이어서) 자체로만 시작돼서 난 그곳을 떠나야 했고 (이어서)
꽤 걸었지 괜한 발걸음이었어

-마침- 다음글

지금의 난 못 바뀌겠더라 뒤돌아보니
왜 겨우 (이어서) 몇 십 걸음 밖에 못 온 걸까
다시 내겐 자궁인 혼란과 (이어서) 혼돈의 본첼 향해 걷고 있지
그 조차도 (이어서) 너무 먼 길임이 분명했지만
지금 내겐 짧은 거리였어

-마침- 다음글

나보다 거대한 나란 혼란이
나의 태초 훨씬 전부터 날 (이어서) 살아있게 했고
내 두발이 서야 할 대지를 펼쳐 만들어 놔줬지
난 (이어서) 무질서한 개념들이 형체로 굳어진 그 위에 서있어
그래 서있어 (이어서)
이게 나의 집,
이게 나의 땅,
이게 나의 나,
이게 나

-마침- 다음글

바닥의 끝조차 없는 늪은 언제든 (이어서) 오라 손짓하는 듯
몇 걸음으로도 닿을 만큼 (이어서) 가까이에 존재해
지금의 난 그 (이어서) 곳에 빠진 직후라
여기보다 한 층 위의 늪의 밑부분을 보면서 (이어서)
배워가지 (계속해서 이어서)
늪을 가까이 말 것과 빠진걸 탓하 (이어서) 기 시작하는 순간
늪은 모르는 새에 나의 오른쪽 (이어서) 새끼발가락 옆까지 기어온다는 걸

-마침- 다음글

애초에 어둠이 나였고, 난 (이어서) 어둠뿐이었어
그 검정뿐인 공간의 어디쯤인지 (이어서) 티끌 같던 무언가는 참 또렷했어
(이어서) 세상의 균형이란 거였지, 빛의 존재를 알게 됐지

-마침- 다음글

내가 바라 볼 수 밖에 없고, 영원히 (이어서) 머물며 누리고픈
먼 아름다움은 내 (이어서) 속에 존재하며, 늪에 빠져 존재하기도 하며, (이어서)
늪이 아름다움 속에 빠져있기도 해

-마침- 다음글

모든 건 혼란을 바탕으로 둔 채 발을 딛고 시작했어 (이어가 계속 이어서)
아무것도 없는 광활한 이 대지를 채워 내기엔 내겐 너무나도 커 (계속 이어서)
만물을 새로 새겨내고 만들어내야 할 책임감이 무거워 (이어서)
그렇기에 이제야 내 진짜 이야기가 시작되겠지

-마침- 다음글

내가 서 있을 수 있다는 건 마치 무거운 책임감 이라는 게 중력인 듯이 (이어서)
한 순간도 인지하지 못했던 중력이 날 잡아주고 있었다는 증거지
(이어서) 언제나 커져만 가고 있는 무질서와 어지러움은 (이어서)
마치 우주같이 팽창하고 있지 (계속해 이어서)
그 혼란 덩어리 속으로 내가 떨어지지 않게 나를 (이어서) 잡아두었던 중력은
내가 날아서 솟아 오르고 (이어서) 싶을 때 중력은 내 발을 그냥 놔줄까
(이어서) 책임져야 했던 모든걸 마무리 지으면
난 떠오를 수 있겠지

-마침- 다음글

다시 한번 혼돈과 혼란 속으로
한번 배웠으니 이번엔 그저 아름답고,
따듯하게 밝기만 한 곳을 만들기 위해 온전한 내 의지로
어둠 속으로, 그래 어둠 속으로, 그래 어둠 속으로

내가 그 곳에 모둘 초대할 시간이 온다면
두려움 한치 없이 내가 만들어 낸 증명만을 보고 따라오길
난 알아 오직 나만 할 수 있단 걸, 내가 하면 된다는 걸

내가 만들어 낼 그곳에 널 부른다면
다 제쳐두고 두려움 한치 없이 따라오길

-

혼란과 혼돈이 각자의 뾰족함을 서로의 구멍에 끼워 넣는 방에 들어왔어
아직 오지마, 아직 오지마
너넨 눈을 도려내고 싶을 만큼 보고 있기 힘든 광경과,
달팽이관을 볶아 브리짓바르도에게 주고플 소리가 들리는
여길 견딜 수 없어
철저히 준비해온 내 자아
그 보다 오천배는 더 큰 검은 벽을 마주하면 포기가 유일한 내 자아

여기라면 바로 목이 잘려 피도 못보고 죽을 거 같아

아직 오지마, 아직 오지마
너넨 죽음조차 한 개념으로 생각하고 있겠지만
절대 아니야, 절대 아니야
죽고 나면 여기 안의 늪 안의 늪으로 가는 거니까

내가 잊혀질 때쯤
내 존재와 행적이 죄다 잊혀질 때쯤
모두 받게 되겠군
모든걸 이뤄낸 내가 보낸 초대장을

나를 잊어도 돼, 나를 지워도 돼
내가 널 찾을 땐 내 이기심이 아닐 테니
늪의 가장 밑에 천국을 만든 내가 보낸 초대장은
너네가 행복할 시대 위에 안식처를 만들고 나서일 테니
그때면 주저 말고 내게 오겠니
그때면 주저 않고 내게 오겠지
그때면 분명 나도 내게 오겠지

날 떠났던 내가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전효진 봄밤  
전효진 제비꽃 다방  
전효진 제비꽃다방  
전효진 I Don’t  
전효진 Bye  
전효진 옥탑방고양이  
라디(Ra. D)/라디(Ra. D) 오랜만이죠 (Feat. 신지수)  
라디 오랜만이죠 (Feat. 신지수)  
Ra.D 오랜만이죠 (Feat. 신지수)  
라디(Ra. D) 오랜만이죠 (Feat. 신지수)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