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불

신예찬
등록아이디 : 첼로(xxx2erxx)


 
 
추억이 저 멀리 여린 손짓으로
지워지려 아물대면
겨우 이제서야 잉크가 마르는
펜을 든 날 만나게 되지

그제야 너의 이름에 불씨가
내 마음에서 멎어감을 느껴
오래도록 난 저곳에서 헤멨지
내겐 깊고 차가운 불

이미
*
너와 나를 더 멀게한 건 세월이라
우린 서로 느끼며 스쳐가고

잊어버리려고 잊으려고 헤메던
내 지나간 시간들도 멀리 스쳐가고
*

마치 세월들은 마음대로
널 흩어지는 연기처럼
조금씩 흐리게 하고

다가서 보려고 다가서려고 헤메면
너를 더욱 멀게만 하던 비겁한 시간

너와 나를 더 멀게한 건 세월이라
우린 서로 느끼며...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성진우 차가운 불  
장미여관 - 불 집시여인  
신예찬 일기예보  
신예찬 이제 내가 울게  
신예찬 추억이 다가오면  
신예찬 남겨질 슬픔  
신예찬 비애 (Rock Ver)  
신예찬 엄마 손 잡고  
신예찬 오후 4시 50분  
신예찬 아주 가까운 너의 모습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