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

홍경민
등록자 : 소영이^^


오늘 너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내리는 빗방울이
마치 내 눈물과 같아서
그냥 가지 못하고 발길을 돌려
술잔 앞에서
흘린 눈물만큼 텅 빈 내 맘을 술로 채우며
끝나버린 내 사랑
그 슬픈 영혼에게 건배를
새로 시작하는 너의 그 사랑에게 축배를
술에 취해서 이제 모두 하얗게
지워져 버리면 좋겠어.
너의 이름도 너의 숨결도
원래 없었던 것처럼
나 취해갈수록 자꾸 생각나
더욱 선명해져만 가는데
텅 빈 내방에 남은 너의 흔적들
사라져 버리면 좋겠어.
너의 선물과 너의 사진이
나를 반기는 게 싫어
이제 집에 가야해 아무 생각 없이
쓰러져 잠이 들고 싶어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장사익 귀가  
방백 (bahngbek) 귀가  
조성빈 귀가  
Don Mills 귀가  
전우성 (노을) 귀가  
이터널노트 (Eternal Note) 귀가  
던밀스 귀가  
로꼬 귀가  
사랑..참 홍경민  
Don Mills 귀가 (Acapella)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