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김영동@
등록아이디 : 245(naver_955208e9)


어머니 / 김영동

​모시치마 꺼내 입고 장 보러간 어머니를
고갯마루 바위턱에 맨발로 걸터 앉아
개똥참외 먹고 싶어 한 없이 기다렸지
어머니 보고파서 그 자리에 다시 서니
솔새는 날아 와서 내 꿈만 쪼아대고
구름은 흘러 와서 내 몸만 태워가네
이제는 한 송이 꽃이 되신 내 어~머니
이제는 보지 못 할 아주 가신 내~ 어머니

솔새는 날아 와서 내꿈만 쪼아대고
구름은 흘러 와서 내 몸만 태워가네
이제는 한 송이 꽃이 되신 내 어~머니
이제는 보지 못 할 아주 가신 내~ 어머니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김영동 어디로 갈꺼나  
김영동 아침의 소리  
김영동 해바라기 얼굴(누나의 얼굴)  
김영동 한네의 이별  
김영동 산행  
김영동 귀소  
김영동 해바라기 얼굴(누나의 얼굴)  
김영동 흘러가네  
김영동 멀리있는 빛  
김영동 아기별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