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애수

이종혁

아주 멀지 않았던 날에 그대가 곁에 있던 날엔
햇살가득 거리에 푸른잎 무성하고 이 세상 모든게 기뻤었지

아주 멀지 않았던 날에 그날도 오늘 같던 하늘
함박눈 갑자기 내려 온 세상 덮어도 이 세상 모든게 따뜻했지

힘들지만 만나면 기뻤었지 세월 지나 슬픔을 알면서
언제인지 모를 이별 앞에 언제나 손을 잡고 있었지

이젠 모두 지나간 시절에 아직도 그리운 그 모습
따스하던 너의 손내음이 그리우면 가끔씩 빈손을 바라보네

아주 멀지 않은 그곳에 그대가 살고 잇겠지만
그대 행복위해 내가 줄 것이 없어서 찾지 않고 그저 지나지

힘들지만 만나면 기뻤었지 세월 지나 슬픔을 알면서
밤 늦도록 추운 거리를 걸어도 언제나 손을 잡고 있었지

이젠 모두 지나간 시절에 아직도 그리운 그 모습
따스하던 너의 손내음이 그리우면 가끔씩 빈손을 바라보네

가끔씩 빈손을 맡아보네

그외 검색된 가사들

가수 노래제목  
이종혁 지금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