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Surrender

챈슬러 (Chancellor)

그렇게 좀 날 쳐다보지 마
다른 사람 같잖아
빗나간 너의 말이
내 몸을 뚫고 지나가
미안하단 말이 어려워서
제발 좀
지치고 다쳐
그 이유조차 모른 채
내 맘엔 회오리가 몰아쳐
멈출 수가 없었어
서로 칼이 된 말이
재가 되버린 맘이
돌이켜지지 않아
또 내 방에 메아리 되 소리쳐
견딜 수가 없었어
사랑하기는 하니
이러는 내 맘 아니
이 말이 익숙해져
I surrender
상처난 자리만 두드리고
내 얘기보단 두 손을 들어
이렇게 날 혼자 두지 마
여기까지 견뎌왔는데
한걸음 더 끝까지 너
이래야만 하니
시작의 끝에
그 이유조차 모른 채
내 맘엔 회오리가 몰아쳐
멈출 수가 없었어
서로 칼이 된 말이
재가 되버린 맘이
돌이켜지지 않아
또 내 방에 메아리 되 소리쳐
견딜 수가 없었어
사랑하기는 하니
이러는 내 맘 아니
이 말이 익숙해져
I surrender
너 없이는 변하지 못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날
용서해
I hate what I say
when I'm mad at you babe
휘날리며 널 기다려
내 맘에 회오리가 몰아쳐
멈출 수가 없었어
서로 칼이 된 말이
재가 되버린 맘이
돌이켜지지 않아
또 내 방에 메아리 되 소리쳐
견딜 수가 없었어
사랑하기는 하니
이러는 내 맘 아니
이 말이 익숙해져
Cuz I surrender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