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무

비가 오는 날에는
메마른 맘을 다 널어놓고
편하기만 했던 날이
어설픈 위선으로 날 괴롭혀

이렇게 하나 둘씩 떠나가도
어쩔 수 없는 거라 생각하면
불안하기만 했던 맘이
저 비처럼 흐르게 둘 수 있을까

비가 오는 날에는
메마른 맘을 다 널어놓고
무겁기만 했던 날이
애매한 단어들로 널 괴롭혀

이렇게 너마저 떠나가도
어쩔 수 없는 거라 생각하면
불안하기만 했던 날이
저 비처럼 흐르게 둘 수 있을까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권나무/권나무 어릴 때  
권나무 튀김우동  
권나무 여행  
권나무 솔직한 사람  
권나무 밤 하늘로  
권나무 사랑은 높은 곳에서 흐르지  
권나무 노래가 필요할 때  
권나무 지금  
권나무 그대가 날 사랑해 준다면  
권나무 낮잠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