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밉다 나는

성훈

모든 것들이 잘될거야
혼자 조용히 말해봐도
아직 자신이 없어 난
여전히 힘든데
바라는대로 안될거야
나만 여기에 남겨둔 넌
네가 없는 내 하루는
이토록 지루해

늘 그렇듯
같은 버슬타고
가로등 켜지면
네 생각을 한가득 쥐어

어제와 같아
딱히 별일 없이 흘러가지
나름대로 괜찮은 척하고
네가 원한대로

내일도 아마
꿈에 찾아와 속삭이겠지
오늘 하루 잘 버텨줬다고
그런 네가 밉다 밉다 나는

한 번 정도는 이해해줘
내가 견디다 울더라도
그냥 그럴 수 있다고
모른척 감싸줘
어서 괜찮다 얘기해줘
아직 담담히 견디는 나
사실 버티기 힘든걸
너도 잘 알잖아

추억속에
너와 함께였던
골목길 걸으면
그리움을 한가득 쥐어

어제와 같아
딱히 별일 없이 흘러가지
나름대로 괜찮은 척하고
네가 원한대로

내일도 아마
꿈에 찾아와 속삭이겠지
오늘 하루 잘 버텨줬다고
그런 네가 밉다 밉다 나는

조금 멀리 가더라도
제발 나를 잊지말아
조금 멀리 가더라도
제발 나를 잊지말아

천천히 써내려간 나의 사랑
여기서 마침표 찍긴 아깝잖아

오늘도 나는
다시 널 떠올려 보고싶어
잊을거란 생각한적 없어
어떻게 너를 지워버려
내일은 아마
결국 네게 달려갈 것 같아
미련 가득 안은채로
마음 가는대로
처음 그날처럼
네 곁에 이대로 나 돌아가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