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물처럼?????

달마선생??]?


검게 뒤덮인 아스팔트 위에
기약 없이 서 있는 자동차 안에서
어느 날 문득
유리로 덮인 빌딩 속에서
표정 없이 걷는 낯선 사람들 속에
어느 날 문득

앞을 다투지 않고
흐르는 저 강물처럼 그렇게

덜컹거리는 지하철 안에서
검은 창에 비친 나의 모습엔
공허함만이 ...
아무도 없는 텅 빈 방 안에
홀로 빛나는 저 불빛 속에서
어느 날 문득 …

앞을 다투지 않고
흐르는 저 강물처럼 그렇게 그렇게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박기영 흐르는 강물처럼  
한경일 흐르는 강물처럼  
데프콘 흐르는 강물처럼  
이문세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김진표 흐르는 강물처럼  
이문세 (With 조영남 ) 흐르는 강물처럼  
데프콘 (Defconn) 흐르는 강물처럼  
김건모 흐르는 강물처럼  
Red Moon 69 흐르는 강물처럼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