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지금

권나무

잠시 생각했었지
구름처럼 흐리긴 했지만
창밖엔 지금이 빛나고
내 방안엔 어제와 내일이
또 다시 시작된 나만 남은 시간들이
조용한 모서리와 벽틈사이
커튼결과 의자아래
연필끝과 시계위로
보물같은 기억들이
난 숲길을 걸으며 푸른 공길 마시듯
내 안을 돌아 나와서
천장을 타고 책장을 넘기다
이불에 앉다가 노래를 부르다
바닥을 건너서 옷장을 열고
문틈에 머물다
창문가로 조금씩 새어나간 바람에
내 방에도 조금씩 진짜 지금이
잠시 거리를 걸었지
이야기가 멈추긴 했지만
사람들은 바쁘게 지나고
내 발앞엔 어제와 내일이
또 다시 시작된 혼자 걷는 시간들이
번잡한 가게들과 골목사이
아이들과 경적소리
간판들과 지붕위로
보물같은 기억들이
난 바다를 걸으며 푸른 향길 마시듯
내 안을 돌아 나와서
하늘을 날아 마을을 지나서
뒷산에 앉다가 노래를 부르다
강물을 건너서 언덕을 넘어
들판에 머물다
풀 사이로 조금씩 새어나간 바람에
내 눈에도 조금씩 진짜 지금이
내 안을 돌아 나와서
천장을 타고 책장을 넘기다
이불에 앉다가 노래를 부르다
바닥을 건너서 옷장을 열고
문틈에 머물다
창문가로 조금씩 새어나간 바람에
내 방에도 조금씩 진짜 지금이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