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공명이 그리 하였다

D.S
앨범 : 공명이 그리 하였다
등록아이디 : 곧미녀(LHnrz6oizoa)

그때여 주유난 일반문무 장대상에 모여 앉어 군병조발을 예비헐 새
이 날 간간근야에 천색은 청명허고 미풍이 부동커날 주유 노숙다려 물어 왈,
"공명이 나를 속였다! 융동 때 동남풍이 있을소냐?"

공명을 지내보니 재조난 영웅이요 사람은 또한 군자라 그러한 군자영웅이 이러한 대사에 거짓말로 남을 어찌 속이리까? 조금만 더 기다려 보사이다."

말이 맞지 못하야 이날 밤 삼경시에 바람이 차차 일어난다
뜻밖에 광풍이 우루루루.... 풍성이 요란커날 주유 급히 장대상에 퉁퉁 올라
깃발을 바라보니 청룡주작 양기각이 백호현무를 응하야 서북으로 펄펄
삽시간에 동남대풍이 기각이 와직끈 움죽 움죽 기폭판도 다그르르르르
천동같이 일어나니 주유가 이를 보니 간담이 뚝 떨어지는지라
이 사람의 도망가면 귀신도 어찌될지 오래 두면 동오에 화근이매 죽여 후환을 면하리라
서성 정봉을 불러 은근히 분부허되 너희 수륙으로 나눠 남병산 올라가서 제갈량을 만나거든
장단을 묻지 말고 공명의 상투 잡고 드는 칼로 목을 얼른 쏵

공명을 지내보니 재조난 영웅이요 사람은 또한 군자라 그러한 군자영웅이 이러한 대사에 거짓말로 남을 어찌 속이리까? 조금만 더 기다려 보사이다."

한 곳 당도허니 오강 여울 떴난 배 흰 부채 뒤적뒤적 공명 일시 분명쿠나
서성 정봉 크게 외쳐 저기 가는 공명선생 가지 말고 게 머물러 나의 한 말 듣고 가오
공명이 허허 너희 도독 살해마음 내 이미 아는 바라 후일 보자고 회보하라
서성 정봉 못 듣난 체 빨리 저어 쫓아오며 긴히 할 말 있사오니 게 잠깐 머무소서
자룡이 분을 내어 선생은 어찌 저런 범람한 놈들을 목전에다가 두오니까
소장의 한 살 끝에 저 놈의 배아지를 산적 꿰듯 허오리다
공명이 만류허며 아니 그난 양국화친을 생각하야 죽이든 말으시고 놀래여서나 보내소서
자룡이 분을 참고 선미에 우뚝 나서 이놈 서성 정봉아 상산 조자룡을 아는다 모르는다

㈕직도 남o†nㅓ\、、\、。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