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정태춘 & 박은옥 11집 ['12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등록자 : ll정태하ll

몇 시일까, 겨울 비 내리는데
썰물처럼 가로등 불빛 꺼지고
아무도 떠나가지 않을 정류장
시내 버스 모두 돌아오고

그 얼마나 먼 곳으로 헤매었니
이제 여기 변두리 잠시 닻을 내리고
아무도 돌아오지 않을 종점 역
그리움에 병 들었을 너

모든 시계들이 깊은 잠에 빠져도
네 먼 바다는 아직 일렁이고 있겠지
여기 끝 모를 어둠 깊어진대도
누군가 또 거기 작은 배를 띄우고

며칠일까, 오늘과 내일 사이
겨울 비 그치고 별이 뜰텐데
다시 떠날 차가운 아침 조용히
너의 바다 또 널 기다릴텐데

그 얼마나 먼 곳으로 헤매었니
네가 찾는 바다 그 길 끝에서 만날까
아무도 손 흔들지 않는 등대 아래
하얀 돛배 닻을 올리고 있을까

모든 시계들이 깊은 잠에 빠져도
네 먼 바다는 아직 일렁이고 있겠지
여긴 끝 모를 어둠 깊어진대도
누군가 또 거기 작은 배를 띄우고

며칠일까, 오늘과 내일 사이
겨울 비 그치고 별이 뜰텐데
다시 떠날 차가운 아침 조용히
너의 바다 또 널 기다릴텐데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박은옥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정태춘 & 박은옥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정태춘 & 박은옥 11집 [\'12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섬진강 박시인  
정태춘 & 박은옥 11집 [\'12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서울역 이씨  
정태춘 & 박은옥 11집 [\'12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꿈꾸는 여행자  
정태춘 & 박은옥 11집 [\'12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날자 오리배  
정태춘 & 박은옥 11집 [\'12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저녁 숲 고래여  
정태춘 & 박은옥 11집 [\'12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눈 먼 사내의 화원  
정태춘 & 박은옥 11집 [\'12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강이 그리워  
안치환 바다로 가는 길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