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무

누군갈 미워하고 있나요
저들과 나로 나뉜 세상에
무언갈 벗어나고 싶나요
먼저 선을 긋지 못한 탓에

우리가 만난 것이 문제는 아닐 텐데
무언갈 시작한 게 문제도 아닐 텐데
이유는 너도 알고 나도 알고 있을 텐데
오래된 지병처럼
눌어붙어 앉은 마음들이

언젠가 시작하고 싶나요
나 말곤 제 갈 길을 가는데
무언갈 선언하고 싶나요
내가 나를 넘지 못한 탓에

오늘이 아닌 것이 문제는 아닐 텐데
무언가 말 못한 게 문제도 아닐 텐데
이유는 너도 알고 나도 알고 있을 텐데
오래된 지병처럼
눌어붙어 앉은 마음들이

너무 무언가를 하려 하지 말아요
그냥 가만히 있는 것도 좋을 텐데
눈물이 고여있는 정도도 좋아요
물 한잔 건네주는 맘으로
이 밤을 지낼 수 있으니

너무 기다리고 있지는 말아요
그냥 생각 없이 하는 것도 좋을 텐데
혀끝에 말들이 맴돌아도 좋아요
물 한잔 건네주는 맘으로
이 밤을 지낼 수 있으니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권나무/권나무 어릴 때  
권나무 튀김우동  
권나무 여행  
권나무 솔직한 사람  
권나무 밤 하늘로  
권나무 사랑은 높은 곳에서 흐르지  
권나무 노래가 필요할 때  
권나무 지금  
권나무  
권나무 그대가 날 사랑해 준다면  
권나무 낮잠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