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시

이규석
앨범 : 기차와 소나무


오늘밤에도 빨간 촛불이 어둠 속에 울고있어요
지난 시간이 아쉬워지면 나 그대를 생각한다오 음
비망록에서 남긴 이 글씨 구르몽의 시 한 귀절이
아 지금 들릴 듯한데 창가엔 벌써 낙엽 소리
그대 내가 없어 때로는 슬프지 않은가
쏟아지는 낙엽 사이로 슬픈 보헤미안처럼 헤매는 그대
문득 오늘밤 그대 곁으로 달려가 말하고 싶은데
아직도 그대는 나를 잊었다고 말할 것 같아
그대 내가 없어 때로는 슬프지 않은가
쏟아지는 낙엽 사이로 슬픈 보헤미안처럼 헤매는 그대
문득 오늘밤 그대 곁으로 달려가 말하고 싶은데
아직도 그대는 나를 잊었다고 말할 것 같아
아직도 그대는 나를 잊었다고 말할 것 같아
말할 것 같아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이규석 기차와 소나무 - 이규석  
왜 나라고 슬프지 않겠니  
샤이보이 (Shy  
YooHoo  
블라 블라 (Feat.  
잃어버린 나 김민채  
이규석 기차와 소나무  
이규석 기차와 소나무  
이규석 울음 (Duet With 조아라)  
이규석 너에게 나는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