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어떤 날에는

온리유 & 루바토브

새벽이 밀려오는 까만밤
주위를 서성이다 보면
고요함에 물들고

괜히 떠오르는 지난날이
무거운 마음에 잠긴 채
가끔 생각하곤 해

다시 돌아갈 수 없단걸 알아
그냥 생각이나서 그래

지나간 날에 기대 눈감을 때면
이제서야 겨우 보이네

창가에 내려앉은 달빛
쓸쓸함만이 밀려오는 새벽녘
저 멀리에 두고 온 것 같은

오랜 기억이
가슴 시리게 자꾸만 떠올라

지나간 날들에 후회
그리고 또 아쉬움

혼자있는 방안에
쏟아지는 외로움이

다 지나가길
기다리는 새벽녘

아직 그때 모습 그대로일까
너의 말투 습관들 마저

왠지 너라면 그대로일 것 같아
이제서야 네가 너무 그리워

창가에 스며드는 달빛
그리움으로 짙어지는 새벽녘
저 멀리에 두고 온 것 같은

오랜 기억이
가슴 시리게 자꾸만 떠올라

언젠가 시간이 흘러
우리 다시 만나면
그때는 꼭 말할래

외로웠던 너의 맘을 몰랐던
난 바보 였다고
참 미안해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