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춘


바람 불던 동구 밖에 빛은 사라지고
아지랭이 피어나는데
봄이 오면 온다 하던 그 사람은 오고 있나
어드메쯤 오고 있을까
지난 겨울 들판에서 불 장난을 하던 그가
봄이 되자 왜 떠났을까
무슨 설움 복받쳐서 타박 타박 떠나갔나
연 날리던 그 길 떠났나

긴 겨울 하늘엔 매만 날고
쓸쓸한 빈 들에는 바람이 불어

아이들이 연 날리던 동구 밖에 내가 섰네
봄이 오는 소리 들으며
어드메쯤 오고 있을 그 사람을 기다리네
마을 길엔 해가 저무네
(1974년 1월)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촛불 정태춘(-2)  
반주 사랑하는이에게(정태춘)  
괜찮다  
오늘은 간다  
오늘은 간다  
오늘은 간다  
오늘은 간다  
여자를 모른다  
오늘은 간다 (OST Ver.)  
괜찮다  
괜찮다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