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이름 없는 꿈 (트로트)

김수희

길섶에 외로이
홀로 피어난
이름없는 꽃이라고
꺾지를 마세요
차가운 밤이슬에
외로움 견디면서
떠난님을 기다리네
길섶에 홀로
이밤을 지새우네

밤이슬 맞으며
홀로 피어난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