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언타이틀



아침 일찍 눈을 떠 밖을 바라다만 보면서 따뜻한 햇볕이 내 몸을 감싸
돌면서 오늘도 하룰 또 어떻게 난 보낼까 따뜻한 햇볕보다 두려움만
겉돌아 발길은 이리 끌려 저리 끌려가지 주머니 걱정에 한 끼 두 끼 굶지만
이것도 벅차 버티지만 그만 모든 것이 물거품처럼 날아가고 있지 좀 더
얻어보던지 할 일 찾아 빼먹던지 하려해도 그럴 자신이 없지 받아주지
않는지 역시 필요없는건지 설 곳이 없지 숨쉬고 있는 송장 움직일 뿐
쓸모없는 버림받은 쓰레기에 불과한 나 굶주림 바랫듯 햇볕만 가득 나
영원히 끝나지 않을 시간들

**책임지지 못할 내 자신이 비참해 이루지 못한 내 꿈들 모두 끝장내 또
이러다 어디론가 가다가 가다 쓰러지고 말테니까

내 나이 18년 되던 해 거리로 나앉아 할 짓 안할 짓 별짓 다 하고 자란
나 이 생활 몸에 베어 버린지가 10년 너무 비범하기 짝이 없는 나의 운명
오늘 어딜 또 털어야 값을 받나 어느 집이 알맹이 꽉 찬 소문난 알부자인가
개조심 해야하고 도난장치 조심해야 몸조심하여 큰거 한탕 올리겠지
oh! 쉿! 담넘어 가면 겁도 사라지고 또 뵈는게 없어 금고문 따야만 하니까
배운게 없어 난 또 이 모양 이 꼴인가 쉿! 날 가둔 감방 풀어준 석방 그렇게
날 가둔 어둠 속안 벗어나 나는 마침내 이제 내 두 손에 가득찬 새파란
배춧잎에 하하~ 또 내겐 돈 돈 돈 돈이 최고지 살아가기 위해선
GET MONEY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라는 나는 많이 이 많은 보석들은
도대체 얼마니? 지겹게 써오던 머리통 감싸던 검은 스타킹 버릴 이 생활 속에
어둠 속에서 갇혀버린 벌레같나 평생 빛을 보지 못할건가

벌어 개처럼 벌어 정승처럼 써 돈이 많다보니 돈이 돈을 벌어 그 많은 돈을
어디다 써야 바닥내 점점 더 불어난 돈 주체하기가 어렵네 이제 10대 거쳐
걱정 없는 삶 놀고 먹고 살아도 배불리 먹는 삶 명예를 사고 친구와 인심을
마구 사지 이젠 내 맘 그대로 하고 싶다면 뭐든지 내 옷은 값진 날개 집안을
가득 메운 번쩍이는 금괴 내 뒤를 줄줄 이은 많은 기사들과 Bodyguard들
내 밑을 벌벌 기며 안달하는 인간들 모두 날 부러워해 다 아부해 내게는
없는 거란 없네 완벽함 자체 이젠 꿈이란건 시시해 목표도 내겐 없네
다 갖춘 나에겐 의욕을 상실했네 내 위엔 돈이 날 짓밟고 돈 땜에 더럽고도
추잡하게 살았고 모두다 가식적인 웃음에 자신이 아는 다른 두 얼굴의 모습에
또 모두 변해 내 인생의 주인은 내가 아녔지 내 자신에게 솔직하지 못한
나였지 돈이 전부 아닌걸 깨달았고 그렇게 엉망이 됐고 나 역시 바보

또 어디로 가야 할 길로 끝이 없는 어둠 속을 마칠까
나 거지로 살다 갈 길로 끝이 없는 어둠 속을 마칠까
더 먼길로 나 넘어지고 끝이 없는 어둠 속을 마칠까
험한 길로 더렵혀지고 끝이 없는 어둠 속을 마칠까
uh! Make your neck work Make your neck work
uh! uh! ha! ha!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거미 낮과 밤  
문주란 낮과 밤  
언타이틀 낮과 밤  
티아라 낮과 밤  
티아라, Shannon, 건지 낮과 밤  
거 미 낮과 밤  
거미 (Gummy) 낮과 밤  
거미(Gummy) 낮과 밤  
티아라,건지 낮과 밤  
김세영 낮과 밤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