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사랑하는 사람을 잊는 다는 건2

태현
앨범 : Free Style
작사 : MC태현
작곡 : MC태현
편곡 : MC태현


나레이션]
누굴 사랑해본적 있어요?
머라구요?
누굴 사랑해본적 있냐구요?
그럼요,
그럼 누굴 잊으려고 노력해 본적은요?
있어요,,
어느게 더 힘이 들까요?

아련하게 가슴속에 밀려오고 있네 오래전에 내가 사랑했던 그 사람이
내가 늙어지고 나이가 들어가면 그땐 자연스레 잊을거라 믿어왔었는데
내 마음속 한켠에 자리잡은 그 상처는 바람에도 굴하지 않는 바위처럼
해가 뜨면 나를 따라오는 그림자처럼 내곁에 늘 머물러 나를 울게 하네
나는 남자니까 2년 2개월의 군생활도 씩씩하게 이겨낸 강한 남자니까
너하나쯤 사라져도 괜찮을것 같았는데 정말 맘이 아프구나 너무 힘겹구나
언제나 늘 네가 말했었던 것처럼 사는 것이 죽음보다 힘들때가 있구나
집이 없어 돈이 없어 외로운것보다 한사람을 잃은 외로움이 더하구나
어제 저녁 미치도록 부어댔던 술에 오늘 아침 깨어질듯 아픈 머릴 느껴
어제 저녁 미치도록 불러댔던 이름 오늘 아침 찢어질듯 아픈 맘을 느껴
하지만 너와의 사랑 원망하지 않으마 다른 사람에게 가도 미워하지 않으마
나의 입에서 불려지던 너의 이름 한번 마지막으로 불러보내 사랑했던이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너의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설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 선 채로 이 자리에 돌이 되어서도
설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 허공속에 헤여진 너의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너의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설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 선 채로 이 자리에 돌이 되어서도
설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너를 위해 접고 접은 천마리의 종이학은 던져지는 성냥불에 타오르고 있어
이제 많이 그리워질 너의 사진 또한 밀려오는 미련속에 불길속에 던져
너를 자꾸 기억나게 하는 것들 너를 자꾸 생각하게 하는 것들
마음속도 불로 태워 잊을수만 있다면 태양속에 나를 던져 불태우고 싶네
자꾸만 전화를 걸고 술에 취하면 너를 찾고 동그라미를 그리며 너의 곁에 머물러
내 마음은 잊기 위해 발버둥을 쳐도 내 두 발은 익숙하게 너를 찾아가네
오늘도 난 대답없는 전화기를 들고 받지 않는 너의 전화 수화기에 대고
술에 취한 목소리로 너를 찾고 있어 대답없는 말이없는 너의 이름을 불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너의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설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 선 채로 이 자리에 돌이 되어서도
설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산산히 부서진 너의 이름이여 허공속에 헤여진 너의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너의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설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 선 채로 이 자리에 돌이 되어서도
설움에 겹도록 내가 부르노라 부르다가 내가 죽을 너의 이름이여
관련 인기 가사
가수 노래제목  
 
조관우 하늘,바다,나무,별의 이야기  
태현 사랑하는 사람을 잊는다는건2  
태현 첫사랑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