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아버지

박유겸, 오세웅, 이벼리, 기세중

가슴 깊이 묻어도
바람 한 점에 떨어지는
저 꽃잎처럼 그 이름만 들어도
눈물이 나
돌아갈 수 있을까
날 기다리던 그 곳으로
그 기억 속에 내 맘 속에 새겨진
슬픈 얼굴
커다란 울음으로도
그리움을 달랠 수 없어
불러 보고 또 불러 봐도
닿지 않는 저 먼 곳에
빈 메아리 되돌아오며
다 잊으라고 말하지만
나 죽어 다시 태어나도
잊을 수 없는 사람
커다란 울음으로도
그리움을 달랠 수 없어
불러 보고 또 불러 봐도
닿지 않는 저 먼 곳에
빈 메아리 되돌아오며
다 잊으라고 말하지만
나 죽어 다시 태어나도
잊을 수 없는 사람
단 한 번만이라도 볼 수 있다면
나의 두 눈이 먼다 해도 난 그래도
그 한 번을 택하고 싶어
가슴 깊이 묻고 있어도
바람 한 점에 떨어지는
저 꽃잎처럼 그 이름만 들어도
눈물이 나
빈 메아리 되돌아오며
다 잊으라고 말하지만
나 죽어 다시 태어나도
잊을 수 없는 사람
잊을 수 없는 사람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