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사랑한단 말

창민 & 진운

한 걸음 더 가까이에서
그대 숨결 느끼고 싶은데 baby
움직이지 못하는 내 모습에
괜히 심술만 부리네요

깊어만 가는 한숨이 내 얘기를
대신하지만 그댄 아무것도 모르죠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어서
외로운 마음도 느껴질 수 없다는 걸

사랑한단 말은 못해도 손잡을 순 없어도
항상 곁에 머물게요
그대 힘이 들 때면 조용히 내게 다가와
슬쩍 어깨에 기대요

그대 눈에 맺힌 눈물이
내 가슴을 찢는 것 같은데 baby
그댈 안아 줄 수 없는 슬픔이
초라한 나를 비웃게 해요

얼어붙었던 내 안에 소리 없이 녹아
들어와 한 송이 꽃이 되 준 그대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어도
닿을 수 없어도 그대 있어 행복해요

사랑한단 말은 못해도 손잡을 순 없어도
항상 곁에 머물게요
그대 힘이 들 때면 조용히 내게 다가와
슬쩍 어깨에 기대요

사랑한단 말은 못해도 손잡을 순 없어도
내가 지켜줄게요 이제는 울지 말아요
그대 외롭지 말아요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