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귀뚜라미

홍경민

높은 가지를 흔드는 매미소리에 묻혀
내 울음소리는 아직 노래가 아니오
풀잎 없고 이슬 한 방울 내리지 않는
지하도 콘크리트 벽 좁은 틈에서
숨 막힐 듯 토하는 울음
그러나 나 여기 살아있소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보내는 내 타전 소리가
누구의 마음 하나 울릴 수 있을까
누구의 가슴 위로 실려 갈 수 있을까
지금은 매미 떼가 하늘을 찌르는 시절
그 소리 걷히고 맑은 가을 하늘이
어린 풀숲 위에 내려와 뒤척이고
계단을 타고 이 땅 밑까지 내려오는 날
발길에 눌려 우는 내 울음소리
그러나 나 여기 살아있소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보내는 내 타전 소리가
누구의 마음 하나 울릴 수 있을까
누구의 가슴 위로 실려 갈 수 있을까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귀뚜르르르
보내는 내 타전 소리가
누구의 마음 하나 울릴 수 있을까
누구의 가슴 위로 실려 갈 수 있을까
누구의 가슴 위로 실려 갈 수 있을까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