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시 34분 (Nothing Better) (Sung By 동o

동방신기


준수>
지난 과거 속에 흩어졌던 시간들과
수줍은 미소라는 우리 둘의 거리
그 사이를 살며시 물들여준 보랏빛 바다

아직 그리 오래된 연인은 아니지만
너와 나 같은 곳을 바라보며 하나 둘
새겨놓은 희미한 발자국이 내게 있어
Nothing better than that

창민>
어느 새부터 자연스레 내 안에 자라온 외로움에
나 아닌 누군가를 소중하게 생각한 적 없던 날들

유천>
아침 괴롭히는 눈이 부신 햇살
늦은 밤 길 비추는 환한 달빛
작고 사소했던 기억에 토라지고 가슴 설레여

재중>
이제 깨달았죠 단 하나의 사랑인 걸
나 몰래 흘린 눈물 기억나지 않게
언제라도 따스한 바람 되어 널 감싸 안을게

가끔 환상처럼 사라질까 두려워져
언제나 비가와도 칠흑같이 캄캄한
어둠이 와도 그대 곁에서 기다릴게
Nothing better than that

윤호>
수화기 너머 계속 재잘대던 수다
때로는 넘어져서 툴툴대는
내 곁을 지켜주는 네 말투 네 몸짓이 나를 웃게 해

준수>
지난 과거 속에 흩어졌던 시간들과
수줍은 미소라는 우리 둘의 거리
그 사이를 살며시 물들여준 보랏빛 바다

아직 그리 오래된 연인은 아니지만
너와나 같은 곳을 바라보며 하나 둘
새겨놓은 희미한 발자국이 내게 있어
Nothing better than that

재중>
하루에 꽃피고 시드는 세상 수 억 개의 사랑

준수>
새겨지고 지워져도 널 향한 내 마음 (끝이없어)

창민>
셀 수 없는 시간 천천히 흘러가도
처음 사랑을 약속한 그날 그대로 영원할 테죠 woo~

재중>
이제 깨달았죠 단 하나의 사랑인 걸
나 몰래 흘린 눈물 기억나지 않게
언제라도 따스한 바람 되어 널 감싸 안을게

가끔 환상처럼 사라질까 두려워져
언제나 비가와도 칠흑같이 캄캄한 어둠이 와도

유천> 그대 곁에서
윤호> 나무가 돼서
창민> 쉴 곳을 주고
준수> 헤매지 않게 등불이 돼서
재중> 기다릴게 Nothing better than that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SMTOWN 12시 34분 (Nothing Better) (Sung By 동방신기)  
동방신기 12시 34분 (Nothing Better) - Sung By 동방신기  
SMTOWN 12시 34분 (Nothing Better) (Sung By 동방신기)  
동방신기 12시 34분 (Nothing Better)  
동방신기 (TVXQ!) 12시 34분 (Nothing Better)  
SM타운 12시 34분  
SMTOWN Sleigh Ride (Sung by 동방신기)  
오빠야문열어딸기사왔어 123456  
브라운아이드소울 Nothing better  
정엽 Nothing Better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