³≪AI

AOAc¹u

가슴을 데인 것 처럼
눈물에 베인 것 처럼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내가 사는 것인지 세상이 나를 버린건지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그 언제나 아침이올까

메마른 두입술 사이로
흐르는 기억의 숨소리
지우려 지우려 해봐도
가슴은 널 잊지 못한다
서러워 못해 다신 볼 수 없다 해도
어찌 너를 잊을까

가슴을 데인 것 처럼
눈물에 베인 것 처럼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내가 사는 것인지 세상이 나를 버린건지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지울수 없는 기나긴 방황속 에서
어찌 너를 잊을까
가슴을 데인 것 처럼
눈물에 베인 것 처럼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내가 사는 것인지 세상이 나를 버린건지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작은 신음조차 낼수없을 만큼
가난하고 지친 마음으로 나를 달랜다
이걸로 안되면 참아도 안되면
얼어붙은 나의 발걸음을
무엇으로 돌려야 하나

가슴을 데인 것 처럼
눈물에 베인 것 처럼
지워지지 않는 상처들이 괴롭다
내가 사는 것인지 세상이 나를 버린건지
하루가 일년처럼 길구나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그 언제나 아침이 올까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¹U¿I±O °iCØ (AOAc¹u)  
박완규 °iCØ (AOAc¹u)  
AOAc¹u ≫c¶u  
AOAc¹u °¡·I¼o ±×´A ¾Æ·¡ ¼­¸e  
AOAc¹u ´c½A°c¿¡ ≫i¸®¶o  
AOAc¹u ¿ⓒ·?ºÐ (A±º¹En)  
AOAc¹u ºn°¡ ~  
AOAc¹u ≫c¶uAI¶o¼­  
AOAc¹u °¡½¿¼O¸®  
AOAc¹u ºoAU (³²Aø)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