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유미리


마른 나무 가지에 보인 하늘이
여인의 이마처럼 창백하던 날
울먹이며 기다리다 그리운 마음 하나
이파리도 없이 목련이 되어버렸네
아하  하얗게 하얗게 뉘라서  피었는가
오늘도 소식없이 해는 저무는데

마른 나무 가지에 걸린 구름에
외로운 길손처럼 바람 지나가던 날
울먹이며 기다리다 그리운 마음 하나
이파리도 없이 목련이 되어버렸네
아하  하얗게 하얗게 뉘라서  피었는가
오늘도 소식없이 해는 저무는데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첫인상 [반주]유미리  
임강구 목련  
김용임 목련  
반주곡 목련  
최백호 목련  
반석 목련  
발라드 목련  
박강수, 박창근 목련  
박강수/박창근 목련  
나는 혼자 겨울 속의 봄이야 목련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