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아름다운지

토이(TOY)


첨엔 혼자라는 게 편했지
자유로운 선택과 시간이..
너의 기억을 지운 듯 했어
정말 난 그런줄로 믿었어..

하지만 말야 이른 아침 혼자 눈을 뜰 때
내 곁에 니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면
나도 모를 눈물이 흘러..

변한건 없니
날 웃게했던 예전 그 말투도 여전히 그대로니..
난 달라졌어.
예전만큼 웃질 않고 좀 야위었어.
널 만날 때보다..

나를 이해해준 지난날을 너의 구속이라 착각했지
남자다운거라며 너에게 사랑한단 말조차 못했어..

하지만 말야 빈 종이에 가득 너의 이름 쓰면서
네게 전활걸어 너의 음성 들을 때
나도 모를 눈물이 흘러

변한건 없니
내가 그토록 사랑한 미소도 여전히 아름답니..
난 달라졌어.
예전만큼 웃질 않고 좀 야위었어.
널 만날 때보다..

그는 어떠니 우리 함께 한 날들 잊을만큼
너에게 잘해주니..
행복해야되..
나의 모자람 채워줄 좋은 사람 만났으니까..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달빛호수님 신청곡) 토이 - 여전히 아름다운지  
싱어텍(SingerTech) 여전히 아름다운지 (토이)  
Musicen 여전히 아름다운지 (토이) (MR)  
문희준 토이 (toy)  
TOY 여전히 아름다운지  
토이 여전히 아름다운지  
김연우 여전히 아름다운지  
토이 여전히 아름다운지  
페이지 여전히 아름다운지  
TOY 여전히 아름다운지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