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구꽃 초혼

이동영

꽃길 따라 가신 임 가신 길로 못 오시나
무덤 곁 살구꽃은 초혼인 듯 아릿한데
그립다, 그립단 말을 꽃으로 쏟아낸다

땅속에 묻은 봄은 피다 말고 길을 잃나
다리를 절며, 절며 멈칫멈칫 오는 봄
하늬의 퍼런 서슬에 시詩같은 눈을 뜨고

꽃눈 같은 시를 쓴다 울음을 울지 못해
패대기치고 간 사월의 시린 발을 닦으며
그립다 그립단 그 말을 구름처럼 피운다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권미희 살구꽃 초혼  
이동영 눈을 감아도  
이동영 조금만  
이동영 당신을 사랑하나봐  
이동영 자갈치  
이동영 성묘를 하며  
권미희 사랑꽃 (Feat. 이동영)  
장혁 살구꽃 사랑  
파랑새자매 살구꽃 사연  
민지 초혼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