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다 보면

남승민


창틈 새로 속삭이는 살랑살랑 바람 소리
잠든 나를 깨우며 내 마음 흩뜨려 놓네
저 하늘 위로 떠가는 구름 나도 똑같은 걸
정처 없이 사라져도 잡지 못할 뿐인 걸

한발 두발 걷다 보면 내 시간의 저 끝인데
어느새 지나버린 세월 뒤로 한 채
한 번 두 번 넘어져도 내 심장은 더 뛰는데
먼 훗날 후회 없이 웃을 수 있게

시작조차 아득했던 길고 또 긴 내 여행길
품어 왔던 내 꿈들 언제쯤 이뤄지나
저 언덕 너머 희미한 연기 나도 똑같은 걸
소리 없이 사라져도 잡지 못할 뿐인 걸

한발 두발 걷다 보면 내 시간의 저 끝인데
어느새 지나버린 세월 뒤로 한 채
한 번 두 번 넘어져도 내 심장은 더 뛰는데
먼 훗날 후회 없이 웃을 수 있게

이젠 멈출 수 없는데 돌아갈 수도 없는데
아직 까마득한 저 외길이 펼쳐져 있는 걸
나에게

한발 두발 걷다 보면 내 시간의 저 끝인데
어느새 지나버린 세월 뒤로 한 채
한 번 두 번 넘어져도 내 심장은 더 뛰는데
먼 훗날 후회 없이 웃을 수 있게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정동원 (Jeong Dong Won) 걷다 보면  
디셈버 기억을 걷다 보면  
정승환 달을 따라 걷다 보면  
하비누아주 내 눈물을 따라 걷다 보면  
남승민 사모  
남승민 여백  
남승민 사모.mp3  
남승민 어메  
남승민 지붕  
남승민 사모(불새님 청곡입니다)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