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계은숙

가을비 건너 겨울산 넘어
날 반기는 건 뭐일까

이름 없는 꽃 한아름 품고
숲길 따라 걸었는데

저기 서있는 내 그림자 미소만 가득하고
지난 길가에 잊지 못할 추억에 자욱들

만남이 있었기에 기억하겠지
사랑이 있었기에 힘들었겠지

아무도 모를 눈물이
아무도 모를 슬픔이

내 가슴을 적실 때
난 난 웃을 수 있기에 길을 나선다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