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나였으면

청하

늘 바라만 보네요
하루가 지나가고 또 하루가 지나도
그대 숨소리 그대 웃음소리
아직도 나를 흔들죠

또 눈물이 흐르죠
아픈 내 맘 모른 채 그댄 웃고 있네요
바보 같은 나 철없는 못난 나를
한 번쯤 그대 돌아봐 줄 수 없는지

알고 있죠 내 바람들은
그대에게 아무런 의미 없단 걸

나였으면 그대 사랑하는 사람 나였으면
수없이 많은 날을 나 기도해왔죠
푸르른 나무처럼 말없이 빛난 별처럼
또 바라만 보고 있는 나를 그댄 알고 있나요

늘 나 오늘까지만
혼자 연습해왔던 사랑의 고백들도
슬픈 뒷모습 그저 오늘까지만
이런 내 맘을 모른 채 살아갈 테죠

기다림이 잊혀짐보다
쉽다는 걸 슬프게 잘 알고 있죠

나였으면 그대 사랑하는 사람 나였으면
수없이 많은 날을 나 기도해왔죠
푸르른 나무처럼 말없이 빛난 별처럼
또 바라만 보고 있는 나를 그댄 알고 있나요

묻고 싶죠 그댄 잘 지내는가요
함께하는 그 사람이 그대에게 잘해주나요
바보 같은 걱정도 부질없단 걸 알지만
눈물 없이 꼭 한 번은 말하고 싶었죠

사랑한다고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