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다 핀 꽃

로시 (Rothy)

다 핀 어느 이름 모를 꽃 한송이의
떠나기 전의 끝모습처럼
하필 모든 것이 너무 눈부셨던 날
우리 얘기도 끝나버렸어
오후를 막 지난 저녁이
자주 깜박이는 저 별이
다 그날부터 너를 닮아 슬퍼 보였어
맨 처음 너를 만나 잠못이룬
그많은 나의 밤들과
널 알아가면서 더 눈부시게
피었던 모든 아침들
널 좋아했던 만큼 아파야만 하는게
이별이래도
아마도난 또 사랑일걸
너를 다시 한번 보게 된 다면
다 쓴 누가 버리고 간 침대를 보며
그 안에 담긴 꿈을 세 본다
때로는 간절한 기다림
때로는 뜻모를 서러움
꼭 남겨졌던 나같아서 눈물이 났어
맨 처음 너를 만나
잠못이룬 그많은 나의 밤들과
널 알아가면서 더 눈부시게 피었던
모든 아침들
널 좋아했던 만큼 아파야만 하는게
이별이래도
아마도 난 또 사랑일걸
너를 다시 한번 보게 된 다면
아픈 기억은 다 지울래
나는 겁을 먹긴 싫은데
자꾸 움츠린 채 걷기 싫은데
겨울이 가고 봄이 오고 그런 것처럼
또 아프게 나 피어난다면
난 태어나서 처음 해를 보는 것처럼
미소 지을래
자 이쯤에서 우리 서로에게
아픔이 되지는 말자
사랑을 물어보면 자랑할 만큼이던
우리였으니
지우려 애를 쓰는 이별이
마지막은 되기 싫어서
울어보고 또 웃어보는
나의 하루는 또 그렇게 간다
우리 사랑이 간다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